작성일 : 20-06-28 06:43
[N.Learning] 워킹맘 95% 퇴사고민
 글쓴이 : Administra…
조회 : 7  
8일 KB금융경영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를 발표했다.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두고 서울, 경기도와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워킹맘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23일부터 9월 6일까지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95%가 "퇴사를 고민해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퇴사나 이직을 가장 고민했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였다. 특히 초등학교 이상 자녀를 둔 워킹맘은 출산(42%)이나 자녀가 어린이집에 갔을 때(38.9%)보다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50.5%) 일을 지속하기 어려웠다고 응답했다. 워킹맘은 자녀가 중학생은 돼야 주변 도움 없이 자녀 스스로 생활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원본보기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KB금융경영연구소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

무사히 퇴직 위기를 넘긴 워킹맘의 경우 ‘가족의 도움’ 덕분이라고 답했다. 퇴사를 고민하던 시기 대처방법으로 ‘부모의 도움’을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34.3%로 가장 높았고, 이 외에 부모 외 가족의 도움이 20.1%였다. 가족의 도움을 받지 못해 사교육기관(7.4%)이나 방과후 돌봄 교실(7.0%), 육아·가사도우미(6.8%)를 활용한 경우도 상당했다. 이 모든 것이 어려워 워킹맘 본인이 육아휴직을 썼다고 답한 응답자는 10.6%였다.

워킹맘의 일에 대한 의지는 강했다.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이라고 답한 워킹맘은 75.1%로, 지난해(83%)보다 다소 줄긴 했지만 여전히 대부분을 차지했다. ‘현 직장은 그만두고 이직·창업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은 20.9%로, 지난해(12.6%)보다 8.3%포인트 늘었다. ‘현 직장을 그만두고 무직 상태를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4.1%에 불과했다.
<iframe id="nmap_c_366_0000456079_101_3_tgtLREC" frameborder="no" scrolling="no" name="" style="width: 618px; height: 150px; visibility: inherit; display: block; border-width: 0px; border-style: initial; vertical-align: bottom;"></iframe>
이들이 현재 직장에서 계속 일하고 싶은 이유로는 ‘가계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44%로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근속하려는 이유에 다소 차이를 보였는데, 30~50대 워킹맘은 가계경제 보탬 목적이 가장 컸다. 그러나 20대 워킹맘은 가계경제에 보탬이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의 자아발전을 위해서’ 계속 근무하고 싶다고 응답한 비중이 30대 이상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워킹맘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실현에 한 발짝 다가선 것으로 인식했다. 전체 응답자 중 63%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서 가정과 직장 생활에 변화가 생겼다고 답했는데, 특히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늘었다’는 답변이 31%로 높았다. 가족과 저녁을 같이 먹을 수 있게 되고(20.6%), 야근과 휴일근무가 감소(16.1%)한 것도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덕분이라고 답했다.

다만 워킹맘이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시간은 하루 24시간 중 평균 1시간 51분에 불과했다. 전업맘의 3시간 50분에 비하면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워킹맘의 여유시간 활동으로는 TV시청과 음악 감상이 28.7%로 가장 많았고, 이 외에는 인터넷·스마트폰 보기(19.3%), 운동(10.2%)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향후에는 ‘운동’, ‘문화생활’, ‘외모관리’ 순으로 본인의 여유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답했다.

[이윤정 기자 fact@chosunbiz.com]



chosunbiz.com

[조선비즈 창간 10주년 기획 '다시쓰다 도시3.0' 기사 보러가기]
[네이버 메인에서 조선비즈 받아보기]
[조선비즈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