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12-18 07:06
[N.Learning] 정론이란 무엇인가? 사실과 진실
 글쓴이 : Administra…
조회 : 47  
정론이란 무엇인가?
사실과 진실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이 마무리되면 다음 대한민국 개혁의 칼날은 언론개혁으로 보인다. 그간 언론은 국민의 고통을 대변하기보다는 정권이 넘겨주는 기사를 그대로 받아 써가며 자신들이 정론인 것처럼 연기하며 소위 기레기로 불리는 기자들을 양상해왔다.
정론(Authentic Media)이란 무엇인가?
정론은 과학적 사실과 인간적 진실에 기반해서 이것들을 공진화시키는 자신만의 관점을 제시할 수 있을 때 가능해진다. 과학에서 이야기하는 진리(眞理)는 누가 접근해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하면 같은 내용이 파악되는 보편적 사실의 상태를 의미한다. 인간적 진실(眞實)이란 팩트에 기반하는 과학적 진리(眞理)와 다르다. 인간적 진실(眞實)이란 약속을 담고 있는 의도가 겉으로 드러난 언행과 일치하고 이 의도 속에 담긴 약속이 실제로(眞) 실현되어(實) 더 나은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의미한다. 숨어 있는 의도와 겉으로 드러난 의도가 일치하는지 이 선한 의도에 대한 약속이 실제로 이행되어 현실이 되는 상태를 진실(眞實)이라고 이야기한다.
소위 언론의 사명을 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이라고 규정해왔다. 빛의 역할은 언론이 전문성을 기반으로 사실을 사실대로 팩트에 기반해서 깊이 있게 다룰 수 있을 때 실현된다. 소금의 역할은 과학적 보편적 진리가 아닌 인간적 진실에 대한 문제이다. 선한 의도를 가지고 있는지 이 의도와 행동은 일치하는지 의도가 반영된 약속은 실제로 실현되어 세상을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고 있는지에 대한 신뢰성의 문제가 소금의 역할이다. 의도에 대한 기만이 없는 상태는 진리(眞理)가 아니라 진실(眞實)의 상태이다.
사실에 기반한 진리와 의도의 투명성에 기반한 진실의 두 축으로 보았을 때 그림에 표현된 것처럼 가짜뉴스는 사실도 왜곡하고 진실도 기만하는 뉴스다.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믿고 싶은 허구의 세상을 진실과 사실의 세상이라고 믿고 있는 감옥에 갇혀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만들어낸다. 소통의 민주화를 이끌어낸 SNS가 이들에게 날개를 달아준 셈이다.
소위 기레기로 불리는 유사 언론인들이 가짜뉴스를 의도적으로 생산해내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사실을 사실대로 볼 수 있는 과학적 탐구력에 대한 전문성도 떨어지고 기자로서의 사명에 대한 믿음도 없어서 소위 권력기관이 써준 숨겨진 의도의 기사를 기자로서의 전문성에 기반한 사실 점검이나 소금으로서의 관점 없이 그냥 옮기는 앵벌이 기자들이다.
당연히 정론이란 사실을 사실대로 규명할 수 있는 전문성도 갖추고 세상의 소금이 되어 정치적 편향성과 탐욕의 왜곡된 의도를 걸러낼 수 있는 자신만의 신뢰성이 있는 관점이 있는 기사를 자신의 펜으로 쓰는 것을 의미한다. 이들은 남들이 전해준 기사가 아니라 자신의 기사로 세상을 이롭게 만드는 일을 실제로 실현시키는 기자들이다. 이들은 사실에 기반한 전문성의 날줄과 선한 진실을 왜곡하지 않는 신뢰성의 씨줄로 자신만의 맥락적 스토리가 담긴 기사를 통해 승부하는 사람들이다. 빛과 소금으로 자신만의 맥락적 기사를 써서 새로운 세상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기자들이다.
이런 정론이 형성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이런 사실과 진실이라는 정론의 관점을 반영할 수 있는 신문사, 방송사, 기자, PD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의 도구를 만들고 이에 대한 데이터를 피드백 해주고 축적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또한 정론의 관점을 가진 국민들이 기만하는 기사나 허위기사을 쓰는 기자들과 언론사를 이들 기사에 대한 댓글과 자신의 SNS 미디어를 통해 집단적으로 준엄하게 진실과 사실에 기반해 피드백해주는 적극적 집단지성 운동이 필요해보인다.
이미지: 문구: '사 실 전문성 (빛) 정론 (빛과 소금) 가짜 뉴스 허 위 신뢰성 (소금) 기만 진실'
손가연, 이창준, 외 73명
댓글 10개
공유 5회
좋아요
댓글 달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