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3-01-07 20:55
[N.Learning] 강철맨탈 유리맨탈
 글쓴이 : Administra…
조회 : 70  

강철맨탈 대 유리맨탈, 어떻게 생길까?
목적의 힘
비타민을 진짜 약이라고 속이고 먹였을 때 병이 낫는 효과인 플래시보 효과는 보이지 않는 마음의 힘의 존재를 알려주는 최초의 발견이었다. 그 후로도 마음의 힘은 뜬 구름 잡는 이야기로 사람들에게 회자되었으나 뇌 과학의 발달로 이 마음의 힘은 시냅스의 작용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과학적으로 뇌의 시냅스의 구조가 바뀐 것은 마음의 근육이 바뀐 것이다. 싸움 중에서 가장 어려운 싸움인 자기 자신과의 싸움은 뇌의 시냅스와 싸우는 것이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은 게으르지만 똑똑해서 변화를 싫어하는 뇌의 시냅스를 마음먹은 대로 학습시킬 힘이 생겼다는 것을 뜻한다. 새로운 습관이 생긴 것을 의미한다.
마음의 근육을 역경탄력성 resilience 혹은 학문용어는 아니지만 GRIT이라고 칭하기도 한다.
마음의 근육은 어떻게 생기는 것일까?
아무리 암울한 사건이 우리를 덮쳐도 마음을 단단히 먹고 그 현실에 굴복하지 않는다면 이 암울한 사건이 나를 침범할 방법이 없다. 마음의 근육은 암울한 현실에 대한 마음을 단단히 먹는 저항을 통해서 길러진다. 문제는 마음의 근육은 한번의 역경과 고통을 극복하는 것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비슷한 역경과 고통을 극복하는 일련의 연속된 과정을 통해서 형성된다. 매번 어려운 일을 당할 때마다 마음을 단단히 먹고 견디는 것은 평범한 인간에게는 가능한 일이 아니다.
마음의 근력을 성공적으로 만들어내는 것과 관련된 수많은 연구가 있지만 결국 이 모든 연구는 자신의 존재목적에 대한 믿음이라는 하나의 결론으로 종결된다. 존재목적에 대한 믿음이 없는 사람이 마음의 근력을 만들어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존재목적에 대한 믿음이 없는 사람도 한 두 번의 마음을 단단히 먹는 행동을 해낼 수 있으나 존재목적을 통한 도움없이 시냅스를 이겨서 마음의 근력을 만드는 단계까지 성공하지 못한다. 존재목적에 대한 믿음이 없는 사람이 마음 단단히 먹는 일을 지속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존재목적에 대한 믿음이 없는 상태에서 마음의 근력을 형성하는 것이 불가능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존재목적은 자신의 삶의 편린들을 모아서 강력한 레이저 빔으로 만드는 원천이다. 자신의 삶에 목적과 사명이 있는 사람들만 삶이 초점을 무작위적으로 여기저기 낭비하지 않고 일관되게 근력을 단련해 최고의 근력을 만들어낸다. 빛도 무작위로 흩어지면 아무 힘도 못느끼는 빛이지만 한 방향으로 정렬되면 레이저 빔이 된다. 목적은 무작위로 흩어지는 삶의 편린들을 모아서 정렬시켜 쇠도 뚫을 수 있는 레이저 빔을 만든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자신 삶의 미래에 대한 존재 약속을 지키는 사람들만 어려운 역경 속에서도 자신을 일으켜 세우고 그러는 과정에서 자신의 근력을 만든다.
둘째, 사명과 목적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역경과 고난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의 빛으로 작용해 회복탄력성을 만들어준다. 사명과 목적은 삶의 북극성을 은유한다. 아무리 캄캄한 밤에 진흙탕 길을 걷고 있어도 여행자가 북극성을 바라볼 수 있다면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 사명과 목적은 암울하고 캄캄한 현실에 한줄기 희망을 포기하지 않게 하는 힘이다. 우리가 불가능한 현실과 마주하고도 긍정적 낙관을 잃지 않게 만드는 것은 사명과 목적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셋째, 사명과 목적이 있다는 것은 자신이 무너지면 같이 쓰러지는 다른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사람들은 역경을 만났을 때 개인적 이득을 위해 역경을 포기하는 것이라면 자신과 타협해 쉽게 포기할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들의 운명이 걸린 사명과 목적 때문이라면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 대부분의 부모들이 강한 맨탈을 가지는 이유도 자신 때문이 아니라 자신이 사랑하는 가족 때문이다. 이들이 세상의 쎈 바람에 비록 흔들리지만 부러지지 않게 자신 맨탈나무의 뿌리로 작용한다.
리더란 자신의 혈연적 가족을 넘어선 목적과 사명으로 만들어낸 울타리에 초대된 운명적 가족에 대한 사랑 때문에 강철맨탈을 가진 사람들이다. 사랑이 혈연적 사랑을 넘어서지 못한다면 훌륭한 부모는 될 수 있어도 훌륭한 리더가 되는 것은 아니다.
넷째로 목적과 사명은 자신과 가족을 넘어서서 살아야 하는 이유를 통해 자신을 넘어서는 울타리를 마련해준다. 리더들은 이 울타리 안에서 심리적 안정감을 가지고 자신의 욕망을 넘어서는 지금의 자신보다 큰 존재라는 것을 상상하고 마음의 근력을 훈련해낸다. 사람들은 유리맨탈이 아닌 맨탈갑에게 세상을 바꿔줄 것을 기대하므로 이들에게는 리더의 자격을 부여하고 이들을 자발적으로 따른다.
결론적으로 목적과 사명의 도움 없이도 인간이라는 이유로 어려움에 굴복하지 않고 마음의 근력을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을 한다면 인간을 신과 같이 취급하거나 비현실적 수퍼맨으로 취급한 것이다. 현실성이 떨어지는 사이비 주장일 개연성이 높다.
사명이나 목적이라는 신성한 이유가 마음의 근육을 키워준 사람들을 진성리더(Authentic leader)라고 칭한다. 진성리더란 자신의 혈연적 가족을 넘어선 사람들을 운명적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사명과 목적으로 무장해 고시패스해 마음의 근육을 획득한 사람들이다. 사명과 목적에 대한 믿음과 이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마음의 근력을 가진 진성리더가 될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요즈음처럼 상황이 더욱 암울해질 때 일 수록 더욱 마음의 근육이 필요하다. 지금과 같은 L자 경기가 뉴노멀로 굳어진 시점에는 누구나가 존재목적에 대한 약속으로 강철맨탈을 형성한 진성리더들이 나서서 자신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해주기를 기대하는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