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3-07-15 08:37
[N.Learning] 미래는 닭장 주인처럼 찾아온다.
 글쓴이 : Administra…
조회 : 116  
미래는 닭장 주인처럼 찾아온다.
닭들은 주인이 매일 매일 모이를 주기 위해서 아침마다 온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이런 과거의 추론에 근거해서 오늘 아침에도 모이를 주러 온다는 사실을 예측해 다른 닭보다 빨리 모이를 주러오는 주인에게 달려가 모이를 많이 먹었다. 과거의 사실에 기반에 내일도 올 것이라고 예측하고 당분간은 이 예측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진다.
어느 날 주인은 닭들의 예측과는 달리 모이가 아니라 닭이 충분이 컷으므로 잡아 먹기 위해서 닭장에 간다. 닭장에 다가오는 주인을 보고 예전처럼 모이를 주러 오는 것으로 오판하고 다른 닭들을 제치고 최대한 빨리 닭 주인에게 달려갔지만 결국 가장 먼저 잡혀 죽는 신세가 된다.
미래는 더 이상 과거에 의한 예측에 의해서 만들어지지 않는다. 과거에 의해서 예측될 것이라는 믿음과 이에 기반한 행동은 먼저 잡혀 죽는 닭의 신세를 모면하기 힘들 것이다.
미래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자체로부터 허구적으로 추론될 수 있을 뿐이다. 특히 변화가 상수가 된 초뷰카시대의 미래는 시간을 앞서가서 미래를 현재로 먼저 데려온 사람만이 체험한다. 미래라는 시간은 실체가 없다. 특히 초뷰카시대에는 시간을 따라가서 만날 수 있는 미래는 없다. 미리 가져온 미래를 현재 속에서 체험할 뿐이다.
구글, 아마존, 엔비디아 등에서 일한다는 것은 현재를 살고 있음에도 미래를 먼저 가서 만나는 특권을 누리는 것이다. 이런 회사에서 이직한 직원들은 미리가본 미래에 대한 체험 때문에 적어도 3~4년은 미래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특권을 향유한다.
닭들은 주인이 매일 매일 모이를 주기 위해서 아침마다 온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이런 과거의 추론에 근거해서 오늘 아침에도 모이를 주러 온다는 사실을 예측해 다른 닭보다 빨리 모이를 주러오는 주인에게 달려가 모이를 많이 먹었다. 과거의 사실에 기반에 내일도 올 것이라고 예측하고 당분간은 이 예측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진다.
어느 날 주인은 닭들의 예측과는 달리 모이가 아니라 닭이 충분이 컷으므로 잡아 먹기 위해서 닭장에 간다. 닭장에 다가오는 주인을 보고 예전처럼 모이를 주러 오는 것으로 오판하고 다른 닭들을 제치고 최대한 빨리 닭 주인에게 달려갔지만 결국 가장 먼저 잡혀 죽는 신세가 된다.
미래는 더 이상 과거에 의한 예측에 의해서 만들어지지 않는다. 과거에 의해서 예측될 것이라는 믿음과 이에 기반한 행동은 먼저 잡혀 죽는 닭의 신세를 모면하기 힘들 것이다.
미래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자체로부터 허구적으로 추론될 수 있을 뿐이다. 특히 변화가 상수가 된 초뷰카시대의 미래는 시간을 앞서가서 미래를 현재로 먼저 데려온 사람만이 체험한다. 미래라는 시간은 실체가 없다. 특히 초뷰카시대에는 시간을 따라가서 만날 수 있는 미래는 없다. 미리 가져온 미래를 현재 속에서 체험할 뿐이다.
구글, 아마존, 엔비디아 등에서 일한다는 것은 현재를 살고 있음에도 미래를 먼저 가서 만나는 특권을 누리는 것이다. 이런 회사에서 이직한 직원들은 미리가본 미래에 대한 체험 때문에 적어도 3~4년은 미래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특권을 향유한다.